野,삼미의혹 규명 촉구

입력 1997-03-20 20:09수정 2009-09-27 01: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이 20일 삼미그룹 부도사건을 「제2의 한보사건」으로 규정하고 권력형 비리에 의한 특혜대출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나서 또 다른 정치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국민회의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삼미부도사건에서도 金賢哲(김현철)씨의 개입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현철씨의 국정개입의혹과 관련해 추가조사할 수 있다는 여야합의에 따라 삼미부도의혹도 국정조사특위에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민련 安澤秀(안택수)대변인도 성명에서 『은행돈을 떡 주무르듯 빌려쓴 삼미의 스폰서는 현철씨와 崔炯佑(최형우)신한국당고문이라는 의혹이 사실처럼 확산되고 있다』면서 정부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최영묵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