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토픽]佛의사 7명,에이즈감염 혈액스캔들 추가기소

입력 1997-03-20 11:56수정 2009-09-27 01: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의사 7명이 지난 80년대 각료 3명등 고위공직자들이 에이즈에 감염된 혈액제재의 유통을 방조했다 기소된 에이즈감염 혈액 스캔들에 연루돼 추가기소됐다고. 혈우병 전문의인 이들 7명은 지난 주말 담당 판사인 마리-오딜 베르텔라-제프로와의 심문을 받았다고 법조계 소식통들이 19일 전언. 이 스캔들은 90년대초 프랑스 보건관리들이 에이즈 감염 혈액제재의 유통을 묵인,이로 인해 혈우병 환자등 1천2백명이 에이즈에 감염됐고 이중 수명이 사망했다는 사건으로 사건이 터지자 당시 로랑 파비위스 총리를 포함한 공직자 등 총21명이 기소됐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