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현철씨 인맥」 정치적 문책 촉구

입력 1997-03-20 11:56수정 2009-09-27 01: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20일 金賢哲(김현철)씨가 여당공천에 관여했다는 朴慶植(박경식)씨 주장에 대해 성명을 발표, 『金씨가 4.11총선 공천과정과 선거당락에 영향을 주기 위해 개입한 것은 결과적으로 유권자를 우롱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鄭대변인은 또 『이번 기회에 金씨에게 줄을 대 공천을 받고 원내에서 金씨의 비호세력으로 활동해온 신한국당 소장그룹과 「小山계 인맥」을 전면적으로 밝혀내고 정치적 문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