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아파트 임대전환 검토…부산지역 「건설社 살리기」

입력 1997-03-20 08:59수정 2009-09-27 01: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조용휘기자] 건설업체의 잇단 부도 등으로 부산지역 경제가 크게 흔들리자 부산시와 부산중소기업청 등이 경제회생방안 마련에 나섰다. 부산시는 19일 지역건설업체에 행정 재정적 지원을 확대키로 하고 경기회생책과 중소건설업체의 육성대책을 발표, 올해 발주할 1억원 이상 사업 1백72건중 1.4분기에 1백42건을 우선 발주하고 대형공사에 지방업체 공동도급 비율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시는 2월말 현재 1만3천가구에 달하는 미분양아파트가 건설업계의 자금난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보고 미분양아파트를 임대주택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또 토지개발로 발생되는 이익을 환수하는 토지개발이익부담금을 산업단지의 경우 면제하고 중소기업 공장용지 및 국민주택 건설용 택지에 대해서는 50%를 감면해 줄 방침이다. 한편 부산중소기업청은 재정경제원 통상산업부 등 8개 중앙부처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20일 오후 신평 장림공단 대강당에서 시와 공동으로 「중소기업지원시책 합동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