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실 주민증 폭력배에 전달, 공익요원 등 6명영장

입력 1997-03-20 07:48수정 2009-09-27 01: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성철기자] 서울경찰청 형사기동대는 19일 분실처리된 주민등록증을 빼돌려 위조전문가에게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는 우체국 공익요원 林恩奭(임은석·22)씨와 임씨로부터 넘겨받은 주민등록증을 위조, 폭력배에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嚴章元(엄장원·2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엄씨 등을 협박해 위조한 주민등록증으로 미성년자를 술집에 취업시킨 혐의를 받고 있는 폭력배 鄭黃珍(정황진·22)씨 등 6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해 12월부터 경기 성남우체국에서 공익요원으로 근무해온 임씨는 우체국을 통해 동사무소로 전달되는 분실처리된 주민등록증 72장을 4회에 걸쳐 훔쳐내 이를 정씨 등에게 전달한 혐의다. 엄씨는 폭력배 정씨 등의 협박에 못이겨 임씨가 가져온 주민등록증 4장을 위조, 이를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정씨 등은 위조된 주민등록증으로 이모양(17) 등 미성년자 2명을 경기 구리시의 술집에 취업시키거나 후배 폭력배들의 신분을 위장하는데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