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 생활]규칙적 생활로 춘곤증 이기자

입력 1997-03-19 19:54수정 2009-09-27 02: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춘곤증은 의학적 질병은 아니나 봄이 되면 누구나 소화기능과 저항력이 떨어져 쉽게 피곤함을 느끼는 증상을 말한다. 겨울에 비해 신체활동을 많이 하게 되므로 노폐물이 몸안에 쌓여 심신이 나른해진다. 또 일교차가 커 이에 적응하려다 보니 피곤해지는 것이다. 규칙적 생활과 비타민 당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춘곤증을 이기는 길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