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대표 『黨 불협화음 사실과 다르다』

입력 1997-03-17 16:23수정 2009-09-27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 이회창대표는 17일 자신의 대표직 취임을 둘러싸고 당내 불협화음이 있는 것처럼 비쳐지고 있는데 대해 『여러가지 보도들이 나왔으나 실제는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李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新·舊당직자 이·취임식 인사말을 통해 『(내가 만난 인사중) 당이 흐트러지고 분열되기를 바라는 사람은 한사람도 없으며 모두가 새로운 방향으로 당이 잘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경선문제에 언급, 『일생중 많은 부분을 법관으로 지내고 감사원장과 총리를 지내면서 공정을 정의의 가치로 삼았다』며 『당의 운영이나 경선에 있어서도 공정을 바탕으로 불균형이나 형평성을 잃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신임 박관용사무총장은 『우리에게는 대선을 앞두고 후보를 공정하고 민주적 방법으로 선출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면서 『경선관리의 실무를 맡고 있는 여러분들이 철저하고 중립적 입장에서 경선관리를 잘 해나갈때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당이 되고 정권재창출을 할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朴총장은 특히 『사무처 요원들은 앞으로 몸가짐에 있어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이라며 사무처 요원들의 「줄서기」를 경계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