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철씨 사법처리/야권 반응]『딴뜻없나』책임떼밀기 의심

입력 1997-03-16 20:03수정 2009-09-27 02: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은 여권이 金泳三(김영삼)대통령 차남 賢哲(현철)씨에 대한 사법처리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지자 일면 긍정 평가하면서도 그 정치적 의도에 대해서는 강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야권은 검찰이 『대가없이 이뤄진 현철씨의 인사개입은 처벌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하는 데서도 이를 감지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특히 김대통령이 李會昌(이회창)대표를 이용, 현철씨 문제의 책임을 이대표에게 떠넘기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다. 이같은 인식에 따라 국민회의 朴仙淑(박선숙)부대변인은 16일 성명에서 『현철씨의 「한보몸체」의혹과 국정문란행위를 철저히 조사하려면 먼저 검찰 수뇌부부터 바꿔야 한다』고 검찰을 겨냥했다. 자민련 李圭陽(이규양)부대변인은 『김대통령이 현철씨 사법처리방침을 굳혔다면 다행스런 일』이라면서도 『김대통령이 정권재창출을 위해 이대표에게 공을 넘기고 이대표도 이를 대선행보에 이용하려 한다면 더 큰 국민적 비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부에서는 현재의 시국상황이 현철씨에 대한 사법처리로도 수습될 수 없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국민회의의 한 당직자는 『현철씨가 누구를 믿고 국정농단 행위를 저질렀겠느냐』며 『이는 집권세력 전체의 문제이므로 청와대는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민련 韓英洙(한영수)부총재도 『현철씨를 구속한다해서 수습될 일이 아니다』며 『현재의 국민정서가 아무리 먹이를 먹어도 양에 안차는 「불가사리 정서」이기 때문에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져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야권은 洪仁吉(홍인길)의원이 현철씨에게 자금을 제공해왔다는 사실이 밝혀진데 대해서도 홍의원을 희생양으로 삼아 현철씨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일례로 홍의원이 『현철씨에게 돈을 건네주면서도 돈의 출처를 전혀 말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는 대목을 보더라도 그 개연성이 충분하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야권은 여권의 사법처리방침이 전해진 이후에도 한보 및 현철씨문제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대여(對與)공세를 전혀 완화하지 않을 분위기다. 〈최영묵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