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직개편 성격]이회창대표체제 힘 실어주기

입력 1997-03-15 19:56수정 2009-09-27 02: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이 李會昌(이회창)대표와 협의를 거쳐 15일 새로 짠 신한국당 주요 당직자들의 면면에서는 우선 복잡한 당내 사정을 감안한 「수습형」이라는 인상이 짙게 드러난다. 신임 朴寬用(박관용)사무총장 金重緯(김중위)정책위의장 朴熺太(박희태)원내총무 등 당3역은 모두들 정치권에서 모나지 않고 원만한 성품의 소유자로 정평이 난 인물이다.어떻게 보면 「강성(强性) 이미지」의 이대표와의 조화를 꾀한 듯하기도 하다. 특히 대통령비서실장을 지내 누구보다 김대통령과의 관계가 각별한 박의원을 사무총장 자리에 앉힌 것은 앞으로 대선후보 경선과정에서의 청와대와 당 그리고 당내 각 세력간 입장조율의 적임자로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과거의 예에 비추어 인선협의과정에서 이대표의 의견이 많이 반영된 듯한 점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당내에서는 『김대통령이 이대표에게 다 내주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박총장은 최근 이대표와 급속히 가까워졌다는 게 당내의 정설이다. 김정책위의장과 박총무가 이대표에게 비교적 호의적인 金潤煥(김윤환)고문 계보다. 그래서 「이회창―김윤환」 연대설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게 당내의 지배적 시각이나 김고문측은 극력 부인하고 있다. 아무튼 이번 당직개편은 일단 「이회창대세론」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당직개편에서 그동안 당내 최대 계파의 위치를 차지했던 민주계가 사실상 배제된 것도 이같은 전망의 근거가 된다. 박총장은 민주계임에 틀림없지만 그에 대한 민주계 내부의 시선은 곱지않은 편이다. 민주계를 주요 당직일선에서 후퇴시킨데서 「金賢哲(김현철)파문」의 족쇄에서 가능한 한 벗어나겠다는 김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민주계 인사들은 이런 저런 연(緣)으로 현철씨와 얽혀 있기 때문이다. 김대통령의 의지에서 보듯이 이대표와 신임 당3역이 돌파해야 하는 첫 관문이자 정치적 존립의 전제는 「김현철문제」 처리다. 역할은 물론 다르다. 이미 「법대로」를 밝힌 이대표가 대국민 방패역이라면 당3역은 대야(對野)협상역이다. 새 지도부는 「김현철문제」이외에도 산적한 과제를 안고 있다. 우선 직면한 문제가 각 대선주자 진영의 첨예한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경선관련 당헌당규 개정이다. 이는 자칫 당내분을 격화시킬 수 있다는 지뢰밭이나 다름없다. 그러나 무엇보다 급선무는 마치 「전화(戰禍)」가 휩쓸고 간 것처럼 스산한 당분위기를 추스르는 일이다. 하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 이대표에 대한 거부감도 좀처럼 가라앉을 것 같지 않다. 당직인선에서 소외된 민주계의 불만도 갈수록 고조되고 다른 대선주자들의 견제도 점차 노골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임채청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