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건총리, 시민단체대표 15명과 오찬간담

입력 1997-03-15 19:56수정 2009-09-27 02: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정국 기자] 高建(고건)국무총리가 15일 낮 徐英勳(서영훈)신사회공동선운동연합상임공동대표 李世中(이세중)환경운동연합공동대표 金知吉(김지길)공동체의식개혁 국민운동협의회 공동의장 朴英淑(박영숙)한국환경사회정책연구소장 등 시민단체 대표 15명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초청, 오찬을 함께하며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모임은 총리취임전까지 환경운동연합과 공동체의식개혁 국민협의회의 공동대표로 시민단체활동에 참여해온 고총리가 앞으로의 국정운영과 관련한 조언과 충고를 듣는 자리였다. 고총리는 『공직자가 법률적으로 시민단체 임원을 맡을 수 없어 시민단체를 떠나지만 시민정신만은 잊지않고 길이 간직하겠다』고 피력, 앞으로의 정책추진에 시민단체들의 의견을 많이 반영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서영훈대표가 『난국수습에 공헌해주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참석자들은 이밖에 △규제개혁 △북한주민 돕기 등에 대해 건의했으며 고총리는 이들의 건의사항을 듣고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