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영피격」용의자 흑석동일대 활동…경찰 새단서 잡아

입력 1997-03-15 07:41수정 2009-09-27 02: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韓永(이한영)씨 피격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 수사본부는 14일 이씨가 머물던 金章顯(김장현·44)씨 집에 걸려온 전화발신지 추적결과 범인들이 서울 동작구 흑석동 일대에서 활동한 단서를 잡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국립묘지와 한강 일대에서 드보크(간첩장비 은닉장소)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하준우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