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한보의혹-김현철파문 전면 특감방침

입력 1997-03-14 17:35수정 2009-09-27 02: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圈은 韓寶사건 및 金賢哲씨 개입여부에 대한 국민의 불신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검찰수사및 국회 국정조사특위 활동과는 별도로 韓寶철강의 인허가 과정과 대출경위 등에 대한 전면적인 특감을 실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與圈의 이같은 방침은 韓寶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주로 대출과정에서의 비리여부에 국한, 사법처리 대상자가 제한됨으로써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데 미흡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 고위관계자는 14일 "신한국당 李會昌대표 체제의 출범을 계기로, 시국수습차원에서 韓寶특혜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가 추진되고 있다"면서 "재조사는 감사원이나 은행감독원 등 사정기관의 특감을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신임 李대표는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金泳三대통령과 `獨對'를 한 자리에서 韓寶사건 전면 재조사의 필요성과 함께 이같은 방안을 건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李대표는 지난 11일 한양대에서 열린 `21세기 세계와 한국' 교양강좌특강에서 "韓寶사태 처리과정에서 정부의 접근에 잘못이 있었다"면서 "韓寶사태의 본체쪽보다는 검찰수사나 사정에 먼저 착수했고 그것도 제대로 끝나지 않았다는 인상을 주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불신과 의혹이 풀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李대표의 한 측근은 "李대표는 韓寶사건과 관련, 정부 스스로 조사를 해서 책임소재를 가려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면서 "검찰수사와는 별도로 감사원이나 은행감독원 등이 韓寶철강 인.허가 과정및 대출경위 등 정책결정과정에 대한 특감을 실시해 책임질 사람이 있으면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는 게 李대표의 뜻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李대표는 과거 감사원장 시절, 율곡비리사건과 평화의 댐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증폭되자 이에 대한 특별감사를 실시한바 있다. 정부가 韓寶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특감에 들어갈 경우 ▲은행들의 거액 대출 ▲한보철강의 코렉스공법 도입 ▲한보건설의 대형 관급 공사수주 ▲유원건설 인수 합병 경위 등 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와 함께 관련자에 대한 대대적인 문책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