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로비」 도청통해 포착』…NYT보도 파문

입력 1997-03-13 20:10수정 2009-09-27 02: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욕〓이규민특파원] 미국은 도청을 통해 중국정부가 불법적인 헌금을 이용해 미국정치인들과 관리들을 포섭, 영향을 미치려 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지난해 초부터 조사를 해왔다고 뉴욕 타임스지가 13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미국국가안보국(NSA)이 지난해 북경과 미국에 주재하고 있는 중국관리들 사이에 오고 간 통화를 비밀리에 모니터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통화 내용에 따르면 『중국정부는 평소 대만의 성공적인 워싱턴 로비를 부러워했으며 이에 맞설만한 과감한 조치(로비)로 미정치인들에게 불법적으로 헌금을 흘려 보내는 방안을 실행에 옮길 준비가 돼 있었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이같은 보도는 그동안 설(說)로만 존재하던 중국정부의 대미(對美)로비에 관한 최초의 실증적인 단서로 앞으로 美中(미중)관계에 미칠 파급효과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NSA가 북경과 미국주재 중국관리들(워싱턴 중국대사관) 사이의 교신을 도청했다는 주장은 양국간 외교분쟁을 야기할 도화선이 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타임스는 NSA는 도청한 통화 내용을 연방수사국(FBI)에 전달했으며 FBI는 이를 토대로 중국정부의 로비 대상이 될 만한 의원 30여명의 명단을 작성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FBI는 분명치 않은 이유로 이들중 6명의 의원에게만 「중국의 로비를 조심하라」는 경고를 보냈었다고 타임스는 덧붙였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