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대표 체제]李대표캠프『양날의 칼』기대와 우려

입력 1997-03-13 20:10수정 2009-09-27 02: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제균 기자]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 있는 李會昌(이회창)대표의 변호사사무실에는 이대표와 高興吉(고흥길)비서실장을 비롯한 핵심측근 10여명이 모였다. 이 자리에서 이대표는 『당인으로서 총재의 뜻에 따르기 위해 대표직을 받아들였다』고만 간단히 말한 뒤 전국위원회 인사말을 다듬기 위해 떠났다. 이대표가 떠난 뒤 측근들은 대표수락의 득실과 앞으로 이대표의 행보에 대해 숙의했다. 측근들중 일부는 『대표라는 모자가 오히려 대선레이스에서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 논거는 △난국의 와중에서 책임을 뒤집어 쓸 우려가 있다 △당내 다른 대선주자들이 힘을 합쳐 「이회창흔들기」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대표로서의 한계 때문에 「대쪽이미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것 등이었다. 『李洪九(이홍구)전대표를 봐도 대표직은 양날의 칼』이라는 말도 나왔다. 또다른 일부 측근들은 『그런 정도의 위험을 감수하지 않으면 결코 대권에 가까이 갈 수 없다. 당대표가 갖는 프리미엄을 감안할 때 잃는 것보다는 얻는 게 많다』며 대표직 수락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같은 논란을 벌인 뒤 측근들은 그동안 계획해 왔던 경선준비단 발족, 이회창추대위 구성 등은 일단 유보하고 대표직에 걸맞은 새로운 준비작업을 시작하자고 결론을 내렸다. 한편 이대표는 黃祐呂(황우려)의원 고비서실장 등과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대표직 제의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김대통령이 「경선 불출마」를 조건으로 달지 않은 이상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