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동고문,黨대표 이회창씨 「불공정경선」우려 반발

입력 1997-03-13 13:06수정 2009-09-27 02: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이 13일 신한국당 새 대표에 李會昌(이회창)상임고문을 전격 발탁한데 대해 大選주자인 李漢東(이한동)고문이 「불공정 경선」 우려를 표시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어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李漢東(이한동)고문을 제외한 일부 예비주자들도 현재의 난국수습과 당의 결속 강화차원에서 이회창(이회창)대표의 기용에 일단 환영의 뜻을 표시하고 있지만 공정한 경선관리에 대한 이신임대표의 행보를 예의 주시하겠다는 자세여서 경우에 따라, 내부 마찰이 조기 가시화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李고문은 이날 李대표의 기용에 대해 『그동안 李會昌(이회창)고문은 수차례에 걸쳐 공정성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경선예비주자는 대표가 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해 왔는데 지금도 그 입장에 변함이 없는 지를 대표취임에 앞서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경선출마 여부에 대한 李대표의 입장천명을 요구했다. 李고문은 또 『당총재의 진의가 어떻든 간에 대표 임명과정에서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된다는 자격제한 시비가 언론을 통해 논의되었다는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경선출마문제에 대한 입장정리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金대통령이 李대표를 기용한데 대해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朴燦鍾(박찬종)고문도 『어려운때 중책을 맡게 됐는데 당이 화합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을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면서도 『공정한 경선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해 「불공정 경선」 우려를 우회적으로 표시했다. 이밖에 李洪九(이홍구)前대표와 金潤煥(김윤환)고문, 金德龍(김덕룡)의원 등 여타 예비주자들은 당을 잘수습하고 화합으로 이끌어 어려운 난국을 헤쳐나갈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경선관리에 대한 李대표의 行步를 예의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