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비주류3명 「범야 대선단일후보 국민경선제」제안

입력 1997-03-11 12:31수정 2009-09-27 02: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金相賢지도위의장, 金槿泰 鄭大哲부총재등 `비주류 3인방'이 11일 `범야권 대통령단일후보 국민경선제'를 공식제안함으로써 `내각제를 고리로 한 DJP공조'에 야권내 반대세력의 핵을 자임하고 나섰다. 이들은 국민경선제추진위를 구성, 공동사무실을 중심으로 국민회의 바깥의 야권세력과 접촉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들과 유사한 예비선거제를 주장하고 있는 민주당 李基澤총재, 李富榮부총재와 국민통합추진위의 金元基대표, 諸廷坵의원등은 金大中, 金鍾泌총재의 예비선거 배제론을 견지하고 있기 때문에 兩金총재의 경선참여도 가능하다는 이들의 주장과 결합하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또 이들은 12일 당무회의에서 이 문제를 당내에 공식제기한다는 방침이어서 국민경선제의 비현실성과 제기방법상의 문제점을 들어 이미 반대입장을 명확히 하고있는 주류측과의 갈등이 촉발될 가능성도 있다. 이들 '3인방'은 회견에서 당이 국민경선제를 끝내 수용하지 않을 경우 탈당할 것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회피한 채 당내외를 상대로 `여론몰이'를 통해 압박을 해나갈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추진위의 한 관계자는 특히 `여권의 공작가능성'을 지적하는 주류측에 대해 "우리는 2백만명의 국민을 선거인으로 참여시킨다는 생각"이라며 "그럴 경우 여권의 공작은 효력이 없을 뿐 아니라 역효과만 낼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당초 최근 金大中총재가 당내 공론화작업에 들어간 내각제 개헌에 대해서도 반대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됐으나 ▲국민경선제에 대한 초점이 흐려질 우려가 있고 ▲이들 3인간에 내각제에 대한 입장이 다른 점등의 이유로 공식제기하지 않았다. 다음은 이날 회견 일문일답 요지. -국민경선제가 당내에서 수용될 것으로 보나. ▲金부총재= DJP연합은 과거 군사독재와 맞서 싸웠던 세력이 규합, 수평적 정권교체를 해야 하는 원칙에 배치된다.국민의 광범위한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민주주의 정통성을 유지하는 세력의 연대가 필요하다. -국민경선제가 되면 3인 중 누가 후보로 나서나. ▲金부총재= 필요하면 3인중 한사람이 나설 수도 있고 3인이 다 경선에 나갈 수도 있다. 보다 폭넓은 국민의 지지를 받는 사람을 세우는 방안도 생각할 수있다. -내각제 개헌에 대한 견해는. ▲金부총재= 오늘은 경선제를 국민들에게 호소하는 자리이다. 다만 권력구조를 변경, 헌법을 고치는 데는 대단히 신중해야 한다.헌법변경에 따른 파란과 혼란을 여러번 경험했다. 보스.밀실정치는 국민들에게 더러운 거래로 인식된다. -경선제가 선거법등에 저촉된다는 지적에 대해선. ▲정당법상 2중당적 보유금지 문제는 야권통합준비위 같은 것을 만들면 해결할 수 있다. 또 사전선거운동금지문제는 경선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1일당원'으로 인정할 경우 입당원서를 쓰지 않더라도 법적 저촉없이 가능할 것이다. -金의장이 당내 경선을 주장하다 국민경선으로 선회한 이유는. ▲金의장=나는 당초 당내와 당외등 2단계 경선을 주장해왔는데 국민경선제를 하면 2단계를 1단계로 줄일 수 있다. -국민경선제가 당내에서 수용되지 않고 당외에서만 수용되면 탈당할 것인가. ▲金부총재=우리의 경선제는 시대추세에 부합된다. 金大中총재를 포함, 국민회의 내부의 동의를 얻어 정치제도 개혁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