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인건설 부도 모면…어음 23억원 모두 결제

입력 1997-03-05 08:02수정 2009-09-27 0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재성기자] 지난달 28일 1차부도를 냈던 화인건설(대표 李相鍾·이상종)이 3일 주거래은행에 돌아온 어음을 모두 결제, 위기를 넘겼다. 4일 화인건설에 따르면 이날 주거래은행인 주택은행 부산 중앙동지점에 이날까지 돌아온 어음 23억5천여만원을 모두 결제, 최종 부도를 면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