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한보」 특혜의혹싸고 긴장 고조

입력 1997-01-26 17:07수정 2009-09-27 0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韓寶철강 부도사태 및 「특혜의혹」을 둘러싸고 정치권의 긴장이 급격히 고조되고 있다. 특히 韓寶에 대한 거액의 대출 의혹과 관련, 野圈이 「성역없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與圈 또한 정치권의 비리를 포함, 韓寶의혹을 반드시 파헤칠 것이라고 정면대처방침을 밝혀, 자칫 정치권 전체에 사정한파가 몰아닥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정부와 신한국당은 野圈이 韓寶사태에 대해 대통령의 직접적인 책임을 거론하는 등 대대적인 정치공세를 펴고 있는데 대해 정면대응키로 하고 「야당의 음해성 공세」에 단호히 대처키로 했다. 與圈의 한 고위 관계자는 26일 『부정과 비리가 있다면 국민앞에 명백히 드러날 것이며 金泳三대통령이 취임후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모든 부정비리를 단호히 척결한다는 기본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측근이든 주변이든 부정이나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반드시 파헤쳐 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야당의 정치적 음해에도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야당도 자신들의 그런 행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해 야당의 정치공세에 대한 정면 대응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에대해 국민회의는 25일 金大中총재가 淸州발언을 통해 『金泳三대통령도 필요하다면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대통령을 직접 거명한데 이어 26일 또다시 金대통령의 책임론을 들고 나왔다. 鄭東泳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한보와 같은 엄청난 비리에 대해 대통령의 책임을 거론하고 추궁하는 것은 야당으로서의 책임인 만큼 야당에 대한 협박을 중단하라』며 『현 정권은 잔여임기동안 한보의혹을 덮을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현 정권이 물러난 즉시 그 전모는 백일하게 드러날 것이고 책임자는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민회의는 검찰의 수사를 지켜보고 본질에서 빗나갈 경우 「비리의혹」대한 제2탄도 공개한다는 입장이어서 「특혜의혹」을 둘러싼 與野간 공방은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자민련 安澤秀대변인도 이날 성명에서 『무담보 대출 총액이 7천8백억원에 달하는 것은 권력과 여당에 의한 「정치금융」이 아니고서는 있을 수없는 일』이라며 『정부는 개혁차원에서 배후인물을 하루빨리 색출하라』고 촉구했다. 與野는 이같은 상황에서 이번주초 총무접촉을 갖고 노동법과 안기부법재개정문제 등 시국수습과 韓寶사태 및 北韓 핵폐기물 처리문제를 다루기 위한 국회운영에 관한 협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신한국당은 노동법과 北韓 핵폐기물 처리문제를 다루기 위한 환경노동위와 통일외무위를 소집하자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韓寶사태에 초점을 맞춰 법제사법위 재정경제위 통상산업위 통일외무위 등의 소집을 추진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