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근 한보그룹회장 회견]『무소유 경영인 되고싶다』

입력 1997-01-24 20:14수정 2009-09-27 06: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鄭譜根(정보근)한보그룹회장은 24일 서울 대치동 한보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만여 한보철강 직원의 생계와 관련산업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 회사의 운명이 결정되기를 기대한다』며 자신은 「무소유 경영인」으로 남고싶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무소유」라는 것은 부도가 난 한보철강에 국한된 것인가, 전체 계열사에 대한 것인가. 『무엇을 갖고 있다는 것이 부담스런 상황이다. 당진제철소 건설을 위해 몸전체를 던져 일하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받아들여달라』 ―한보철강 건설에 막대한 금융자금을 쓴 것은 정치권의 지원 때문이라는 의혹이 있는데…. 『정상적인 절차를 밟았으며 편법은 없었다. 당초계획보다 많은 자금을 끌어다 쓰긴 했지만 대규모 장치산업을 하다보니 빚어진 일이다. 원가를 절감할 수 있는 새 기술이 나오면 어쩔 수 없이 설비를 추가하게 됐고 연약지반이어서 토건비용이 예상보다 많이 들어갔다. 환율도 많이 올랐다. 채권단에 대해 뭐라 할 말이 없다』 ―「무소유 경영인」의 정확한 의미는 무엇인가. 기타 계열사에 대한 소유권은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 『형님들이 경영하고 있는 기타 계열사문제에 대해 언급할 입장도 아니다. 제철소 완공의 소임이 주어진다면 기타 계열사의 경영엔 관여하지 않겠다』 ―당진제철소 완공을 위해 일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 경우에도 기타 계열사의 경영권을 포기할 것인가. 『그때는 나머지 계열사가 입을 타격을 수습해야 할 것이다』 〈許承虎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