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상속자 탈세 조사 『재산변동 수시 점검』

입력 1997-01-21 20:13수정 2009-09-27 06: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熙城기자」 국세청은 지난 92년에 50억원 이상을 상속받은 뒤 재산이 크게 불어난 고액상속자를 대상으로 상속세탈세 여부를 가리는 조사에 착수했다. 국세청의 고위관계자는 21일 『지난해에는 91년도에 50억원이상을 상속받은 고액상속자에 대한 사후관리를 처음 실시했다』며 『올해는 지방국세청이 92년도 고액상속자들의 재산변동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본격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국세청의 이같은 조치는 정부가 지난 90년말 상속세법을 개정, 91년이후 50억원 이상을 상속받은 사람을 고액상속자로 분류, 상속개시일(사망일)로부터 5년이 지난 뒤 이들의 재산변동상황을 수시로 확인해 상속재산을 축소 신고했는지 여부를 가리도록 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상속당시보다 재산이 크게 증가한 고액상속자들에 대해서는 올해안으로 재산증가에 대한 소명자료를 제출토록 요구하기로 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