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 여야반응]국민회의,의제 준비 분주

입력 1997-01-20 20:13수정 2009-09-27 0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朴濟均·李哲熙·鄭用寬 기자」 20일 오전 청와대측이 여야영수회담을 개최키로하자 여야3당은 「당황과 자조(自嘲)」(신한국당), 「강경입장 재확인」(국민회의), 「불쾌감 표시」(자민련) 등 제각각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전 9시10분경 고위당직자회의 도중에 청와대로부터 영수회담 수용 사실을 전화로 통보받은 신한국당 관계자들은 깜짝 놀라는 표정들이었다. 李洪九(이홍구)대표는 사전에 다소 감(感)을 잡은 듯 『지난주 대화로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는 나의 생각을 총재께 말씀드렸다』는 얘기를 했으나 줄곧 『영수회담은 없다』고 주장해온 姜三載(강삼재)사무총장은 당혹스런 빛을 감추지 못했다. 강총장은 『시의적절했다』고 했다가 『지금도 그렇게(선 국회대화, 후 영수회담) 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쉬움이 남는다』고 하는 등 얘기의 갈피를 잡기 어려웠다. 그는 또 『영수회담 개최 결정과정에서 당은 완전히 소외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 평소의 자신감 넘치는 태도와는 달리 『…당에서도 여러가지 건의를 드린 바 있다』며 말을 더듬기도 했다. 이날 대부분의 당직자들은 『민심이반 현상이 심해지는 시점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니었겠느냐』고 말했으나 일부는 『깜짝쇼를 하려면 우리같은 허수아비가 필요하다. 어차피 당은 총재를 위해 봉사하는 집단 아니냐』고 자조적인 반응을 보였다. ○…국민회의는 이날 오전 9시15분경 간부회의 도중 李源宗(이원종)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을 통해 영수회담 제의를 받고 이를 수락키로 결정한 뒤 영수회담 의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간부회의가 끝난 뒤 『「성공한 날치기는 무효화시킬 수 없다」는 전례를 남겨서는 안된다』며 『야당이 주장해온 안기부법 철회, 노동관계법 재심의, 공권력투입 중지, 파업지도부에 대한 형사처벌 방침 철회 등을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는 강경발언이 주조를 이뤘다』고 밝혔다. ○…자민련측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 도중 이원종수석이 총재비서실에 전화를 걸어 영수회담 수용사실을 알리자 『마치 시혜라도 베풀 듯하는 권위주의적 행태』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金鍾泌(김종필)총재는 『청와대비서실장에게 직접 공식방침인지를 확인하라』고 지시했고 金龍煥(김용환)사무총장이 金光一(김광일)비서실장과 직접 통화한 후 『모든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보고하자 수락키로 결정했다. 김총재는 특히 노동관계법 등의 백지화를 위한 1천만명서명운동과 관련, 『그저 하루하고 말 거라면 왜 시작했느냐』고 언성을 높이며 『사무처 직원들을 당장 내보내라』고 지시, 이날도 서명운동을 계속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