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건설수출 전략산업 육성…연불금융지원조건 개선

입력 1997-01-20 11:16수정 2009-09-27 07: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지난해 총체적 수출부진 속에서도 호황을 누린 해외건설산업을 수출산업에 준하는 전략산업으로 육성키 위해 연불금융 지원조건을 개선키로 하는 등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20일 건설교통부가 마련한 해외건설산업 육성을 위한 종합대책에 따르면 해외건설 부문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연불금융 조건을 완화, 지원대상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 건교부는 외국의 발주처가 한국 건설업체에 외상으로 공사를 발주할 때 수출입은행이 이를 담보로 해당 건설업체에 자금을 지원해주는 연불금융 요건 가운데 외화가득률 조건을 대폭 완화키로 하고 재정경제원과 협의중이다. 현재 수출입은행은 해외건설에서 외화가득률이 15% 이상인 공사에 한해 연불금융을 지원해주고 있으나 지금까지 외화가득률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건설업체들이 거의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건교부는 또 재경원이 운용하는 대외경제협력기금의 지원대상을 지금까지 본공사로 한정했으나 앞으로 타당성조사, 설계 부문까지 확대키로 재경원과 의견 접근을보았다. 대외경제협력기금은 수혜국이 공사를 한국에 발주하는 조건으로 가난한 나라에 유상 원조를 제공하는 기금이다. 건교부는 이와 함께 해외건설업체의 수출보험 가입을 촉진하기 위해 해외건설공사의 수출보험요율을 낮추는 등 종합적인 개선책을 마련, 재경원을 통해 수출보험공사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수출보험공사도 해외건설 부문을 잠재적 수출보험시장으로 보고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교부는 또 올 하반기에 민간 건설업체들로 구성된 해외건설시장 개척단을 중남미와 동구에 파견, 해외시장을 적극 개척하고 해외건설 정보망을 구축하는 등 해외건설 부문에 대한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