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작가 유미리씨 日권위 芥川賞수상

입력 1997-01-17 07:57수정 2009-09-27 0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東京〓尹相參특파원】 재일교포 여성작가 柳美里(유미리·28)씨가 16일 일본에서 가장 권위있는 문학상 가운데 하나인 아쿠타가와(芥川)상을 수상했다. 유씨는 이날 오후 열린 최종 심사위원회에서 소설 「가족 시네마」로 일본인 작가 쓰지 히토나리와 함께 1백16회 아쿠타가와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유씨는 지난해에도 소설 「풀하우스」로 일본의 문학상 가운데 하나인 24회 이즈미 교카(泉鏡花)문학상을 수상했으며 95,96년 아쿠타가와상 후보에 올랐었다. 아쿠타가와상은 나오키(直木)상과 함께 일본에서 가장 권위있는 문학상 가운데 하나이며 재일교포가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한 것은 李恢成(이회성)씨와 작고한 李良支(이양지)씨에 이어 세번째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