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진훈대법관 프로필]『청렴법관 30년』신망

입력 1997-01-16 20:34수정 2009-09-27 07: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임시절 4년간 광주 목포에서 근무한 것 외에는 30년 법관생활의 대부분을 대구지역에서 보낸 전형적인 향토법관. 합리적이고 원만한 인품과 청렴한 공직생활로 신망이 높아 윤관 대법원장이 오래전부터 대법관 재목으로 생각해왔다는 후문. 바둑실력이 아마5단으로 수준급이다. △대구 △서울대법대졸 △고시16회 △대구지법 수석부장판사 △대구지법원장 △부산고법원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