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위천공단 지정 3월 연기…부산시민 반대서명운동

입력 1997-01-08 20:18수정 2009-09-27 08: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1월중으로 예정했던 대구 위천공단 지정을 3월로 연기했다고 국무총리실 당국자가 8일 밝혔다. 이는 △「4대강 상수원 수질개선특별법」을 2월중에 제정, 낙동강수질개선의지를 가시화한 뒤에 공단을 지정할 계획인데다 △공단지정규모가 당초의 3백4만평에서 2백여만평으로 줄어드는데 따라 공단설계 등에 시간이 좀더 걸리게 됐기 때문이라고 이 당국자는 말했다.〈尹正國기자〉 ▼ 문정수 부산시장 6개항 촉구 ▼ 【부산·창원〓姜正勳·趙鏞輝기자】 위천공단 조성을 반대하며 부산시청과 경남도청 점거농성을 계속중인 부산 경남총궐기본부는 8일 정부가 위천국가공단 지정시기를 오는 3월로 연기한 것에 대해 『위천공단 백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부산 수돗물안전진단위원회는 이날 부산지역 교수들을 대상으로 위천공단 반대서명작업에 들어갔으며 부산 강서구와 북구의회의원들도 시민 서명작업을 벌였다. 경남의 학계 법조계 의료계 대표 18명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낙동강을 2급수로 끌어올리기 전에는 공단지정을 결사 반대하며 △정부에서 지역감정 조장을 중단할 것 등 4개항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文正秀(문정수)부산시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구랍30일 당정이 발표한 낙동강수질개선대책에 대해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낙동강 상수원 수질개선특별법 제정 등 6개항의 대책을 정부에 촉구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