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한말 日정부 보고 전보문건등 3만여점 발견…부산서

입력 1997-01-08 12:03수정 2009-09-27 0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舊韓末에서 8.15해방에 이르는 기간의 역사적 사실을 日本語로 기록한 서적과 희귀사료 3만여건이 부산시민도서관에 보관돼 있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8일 부산시민도서관은 현재 소장하고 있는 日本서적과 문건 2만5천5백여건중 1882년 日本총영사관이 壬午軍亂의 전말을 기록한 「경성적도일건전말서(京城賊徒一件顚末書)」와 1884년 甲申政變 당시 日本총영사관과 日本정부가 주고받은 비밀문건인 「경성변동(京城變動)에 관한 왕복전보」등 韓日관계사 연구에 귀중한 사료들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또 1895년 明成皇后 시해사건에 관해 日本총영사관과 日本정부가 주고 받은 「을미(乙未)의 변(變)에 관한 왕복전보」 등은 日本에도 없는 사료라고 덧붙였다. 「京城變動에 관한 왕복전보」는 가로 20.5㎝ 세로 28.7㎝크기의 필사본이며 「京城賊徒一件顚末書」 역시 가로 17.3㎝ 세로 24.6㎝ 크기의 필사본으로 1882년(明治15년) 日本총영사관이 壬午軍亂의 전말을 보고서형식으로 기록한 것이다. 이들 자료는 1901년 日本총영사관 관련단체인 日本 弘道會 釜山지부가 설립한 부산도서관에 소장했다가 1911년 부산교육회에 인계하면서 부산시민도서관으로 넘어와 지난해 6월 日本영사관에서 이 자료를 조회한 뒤 최근 日本 아사히신문에 보도되면서 밝혀졌다. 시민도서관은 그러나 전문인력과 예산이 없어 이 문건을 보관만 해오다 지난 94년에 日韓문화교류기금을 받아 우리나라에 연수를 온 日本 九州大 마쓰하라 다카도시(松原孝俊·한국문화사)교수의 도움으로 3천4백여건의 목록을 작성했을 뿐 자료해석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민도서관 姜錫秀 열람과장은 "日本정부와 日韓문화교류기금 등이 자체자금으로 정리 조사하겠다고 타진해온 적이 있다"며 "日本측이 이 문건들을 조사하면 민감한 韓日관계사가 왜곡될 우려도 있어 우리 정부차원의 쳬계적 조사.연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