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복싱 화제]세계타이틀 미국 22개 최다 보유

입력 1997-01-05 20:05수정 2009-09-27 0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申鉉薰기자」 미국복싱은 여전히 세계최강. 미국은 지난해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의 침몰과 에반더 홀리필드의 부상 등 극심한 부침 속에서 세계제일의 복싱강국자리를 굳게 지켰다. 미국은 5일 현재 WBA와 WBC IBF 등 세계3대 복싱기구의 챔피언 타이틀 50개 가운데 무려 44%인 22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미국은 주니어미들급에서 헤비급까지 6개 체급의 17개 타이틀중 82.4%인 14개를 보유, 세계프로복싱흥행을 주도하고 있는 중량급에서 초강세를 보였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