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장외투쟁 자제키로…『파업조장』 여론 의식

입력 1997-01-02 20:02수정 2009-09-27 0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宋寅壽 기자」 야권이 崔珏圭(최각규)강원지사등의 집단탈당과 노동관계법 등의 날치기처리에 대한 후속투쟁 방안을 놓고 고심중이다. 당초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연초부터 전국을 돌며 규탄집회를 가질 생각이었다. 구랍 31일 金大中(김대중) 金鍾泌(김종필)총재가 참석한 서울역앞 당보배포도 그런 구상에 따른 것이었다. 그러나 양당은 연초 장외투쟁을 자제키로 했다. 자칫 「노동계의 파업을 부추긴다」는 비난을 받을 수 있는데다 정초에 사람을 동원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대여투쟁 열기를 이어나갈 대안이 마땅치 않게 됐다. 양당은 3일 「반독재투쟁공동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지만 묘안은 나올 것같지 않다. 의원외교나 청와대 신년하례식 등 여당과 함께 하는 행사 참여를 거부하거나 법원에 노동관계법 등의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는 정도가 실무진이 마련한 방안의 전부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