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의무고용제 폐지 철회』 촉구

입력 1996-11-24 01:42수정 2009-09-27 12: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哲熙기자」 국민회의의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23일 정부가 영양사 등 13개 직종의 의무고용제를 폐지키로 한 방침과 관련, 성명을 내고 『이들 직종 종사자들을 희생양으로 만들어 기업을 회생시키겠다는 것은 안이한 발상』이라며 이같은 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정대변인은 『이같은 발상은 청와대가 「경쟁력 10% 올리기」가 잘 되지 않으면 장관을 문책하겠다는 등 군대식으로 몰아댄 결과에서 나온 것』이라며 『신한국당의 공약을 믿고 지금까지 취업준비를 해온 많은 수험생들을 좌절시켜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