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지구 1분양권」동의 절대못해』…저밀도APT대표모임

입력 1996-11-20 20:28수정 2009-09-27 1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河泰元기자」 서울 저밀도아파트 5개지구 대표들은 20일 모임을 갖고 서울시의 재건축보완대책에 동의할 수 없다며 재검토를 요구했다. 영동 AID아파트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주민들은 『교통문제해결 공공시설확보 등의 책임은 시에 있다』며 『도시계획의 무계획성으로 빚어진 문제를 공공시설비용 수익자부담원칙이란 이유로 주민들에게 떠넘기려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1년에 주택건설물량 1만가구로 억제 △아파트별 2천5백가구씩 시차개발 △1지구 1분양권 등 시의 대책을 모두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