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슨,사임1년전 이미 하야검토…73년 전화통화 첫공개

입력 1996-11-19 20:35수정 2009-09-27 12: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대통령직을 사임한 리처드 닉슨 전 미국대통령은 실제로 물러나기 1년여 전에 이미 대통령직 사임을 고려했던 것으로 18일 밝혀졌다. 美정부기록보관소가 이날 공개한 총 2백1시간 분량의 닉슨 행정부 당시의 전화통화 비밀 녹음 테이프는 지난 73년 5월 25일 닉슨 대통령과 알렉산더 헤이그 백악관 비서실장간에 대통령직 사임에 관해 주고받은 대화를 담고 있다. ▼닉슨〓의회가 민주당 판이고 공화당은 약한데 그냥 조사만 하고 넘어가기는 어려울거야. 애그뉴(당시 부통령 스피로 애그뉴)도 그걸 숨이 차게 바라고 있잖아. ▼헤이그〓각하. 그건 이 나라에 엄청난 충격이 될 겁니다. ▼닉슨〓아니야. 난 심각해. 당신도 알다시피 난 최선을 다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제부터라도 그래야 돼. 대통령직을 계속하려면 하찮은 얘깃거리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이것 저것 거래를 해야 하잖아. ▼헤이그〓각하. 말씀드리건대 혹시라도 그만두실 생각을 했다면 그사람들(지지자)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닉슨〓이봐. 사태를 진지하게 보라구.이런 젠장.난 정말 아무 일도 안했어. 왜냐하면 난 이런 개같은 일에 지쳤기 때문에. 아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