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씨름왕 선발]권오식 고등부 2관왕 등극

입력 1996-11-17 20:20수정 2009-09-27 12: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安永植기자」 권오식(대구 영신고)이 대통령배 96씨름왕선발대회에서 고등부 씨름왕으로 탄생했다. 권오식은 17일 여천 흥국체육관에서 열린 고등부 결승에서 이규연(서울 동양공고)을 맞아 밀어치기와 안다리되치기로 한판씩을 따내 2대0으로 가볍게 이겼다. 지난 94년 이 대회 중학부 씨름왕에 올랐던 권오식은 올 시즌 시도대항대회 우승에 이어 2관왕이 됐다. 이날 경기는 팽팽한 접전이 예상됐으나 상대 작전을 미리 읽은 권오식의 재치있는 플레이가 돋보이며 일방적으로 승패가 갈렸다. 정춘경 장호진(이상 경북대표)이 맞붙은 청년부 결승에서는 정춘경이 이겨 씨름왕이 됐고 고등부 3,4위전에서는 강동훈(경북 경산공고)이 하상록(경남 성산고)에 2대1로 이겼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