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관광가이드 태국서 총격 피살

입력 1996-11-17 20:15수정 2009-09-27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국에서 관광가이드로 일했던 30대 한국인 청년이 총을 맞은채 저수지에서 의문의 피살체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현지경찰에 따르면 韓승채씨(32)가 방콕에서 약 1백㎞ 떨어진 촌부리의 방라뭉군(郡) 시암 컨트리 골프장 부근 늪지대 저수지에 두 손이 끈으로 묶이고 얼굴부위에 두발의 총을 맞은채 숨져있는 것을 지난 15일 인근 주민이 발견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