師弟 동반자살 숨진 韓양 목졸린 흔적

입력 1996-11-13 08:29수정 2009-09-27 1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거하던 중학시절 교사의 자취방에서 숨진채 발견된 韓모양(18·경기 광명시)변사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구로경찰서는 12일 韓양이 살해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당초 韓양이 유서를 남긴 점 등으로 미뤄 한동안 동거했던 具모씨(32·모 여중교사)와 동반자살을 기도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으나 이날 韓양의 시체를 부검한 결과 목졸린 흔적이 발견되는 등 타살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韓양 주변에 대한 정밀수사를 펴고 있다. 〈宋平仁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