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 개정 서둘지 않겠다』…청와대 비서실장 밝혀

입력 1996-11-06 20:51수정 2009-09-27 1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金光一청와대비서실장은 6일 노사대립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노동관계법 개혁 작업과 관련, 『정부는 노사간 대타협이 이뤄지는 방향으로 노력하되 중요한 제도개선인 만큼 날짜를 못박아 무리하게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金실장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정기국회에 꼭 매이는 것은 아니다』고 말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노동관계법 처리를 강행하지 않을 방침임을 시사했다. 金실장은 또 『현재 정부내에는 타협안 중심으로 하고 타협이 안되면 공익위원안으로 하며 그것도 어려우면 다음으로 미루자는 1, 2, 3안이 있다』며 『타협이 안되면 정부가 나서서 조정안을 만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金실장은 또 금융기관 사정과 관련, 『금융실명제와 관련해 몇군데를 집중조사했으나 아직 명백한 비리사실이 드러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비리관련 금융기관장에 대해서는 구체적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金東哲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