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호사건」 국정조사권 요구…야권 공동제출키로

입력 1996-11-04 20:28수정 2009-09-27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鄭用寬 기자」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6일 李養鎬전국방장관 비리사건과 관련, 국정조사권 발동 요구서를 공동으로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양측은 4일 △군무기구입체계 △구조적 군납비리 및 군인사비리 △李전국방장관의 13억원 수수설 △군처우실태 및 개선방향 등을 국정조사 대상으로 확정하고 이같은 방침에 합의했다. 이와 관련, 鄭東泳대변인은 이날 『李전장관이 인도네시아에 장갑차를 수출하는 과정에서 비리를 저질렀다는 제보를 접수, 확인중에 있다』고 밝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