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김동진씨 국방장관 임명 비난

입력 1996-10-22 12:15수정 2009-09-27 1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18 학살자 재판회부를 위한 光州-全南 공동대책위원회(상임의장 姜信錫목사)는 22일 오전 光州시내 음식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당시 현장 지휘관의 한 사람이었던 金東鎭씨를 국방장관으로 임명한 현정권의 반역사적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