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음동에 대규모 아파트단지…1∼6구역 재개발 본격화

입력 1996-10-18 08:58수정 2009-09-27 15: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尹양섭기자」 서울의 대표적 불량주택 지역인성북구 길음동 일대가오는 2000년 초 까지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바뀐다. 성북구는 최근 시도시계획위원회가 인수로 확장계획(12m→20m)을 승인함에 따라 인수로 주변의 길음1∼6구역 재개발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이 일대에 들어서는 아파트는 모두 1만1천가구. 이중 일반분양분은 5천5백가구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길음3구역은 사업계획이 승인돼 진척속도가 가장 빠르다. 일반분양은 내년 상반기 로 예상된다. 길음1,2,4,5구역은 사업계획을 재입안중으로 오는 98년 일반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길음동 일대는 지하철 4호선 길음역이 가까운데다 최근 미아로가 확장됐다. 멀지 않은 곳에 북한산과 도봉산이 있다. ▼길음3구역〓시공사는 동부건설. 건립가구는 1천7백42가구로 15∼23층 16개동. 평형과 가구수는 △42평형(3백48가구) △33평형(4백84가구) △25평형(6백10가구) △ 15평형(3백가구). 이중 일반분양분은 조합원 및 세입자용을 제외하고 8백가구 정도. ▼길음1구역〓길음역에서 도보로 5분거리. 건립가구는 1천3백65가구(15개동). 평 형별로는 45,34,33,25,14평형으로 이중 일반분양분은 7백여가구. 시공사는 삼성. ▼길음2구역〓이 일대 최대단지. 36개동에 2천8백62가구가 들어선다. 평형은 44,3 3,25,15평형으로 일반분양분도 1천8백가구 정도. 시공사는 대우와 동부건설. ▼길음4구역〓29개동에 2천2백66가구가 들어선다. 이중 1천1백가구가 일반분양분. 시공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길음5구역〓8백65가구. 이중 절반인 4백40가구가 일반분양분. 역시 시공사는 미 정. ▼길음6구역〓사업진척 속도가가장늦다. 재개발구역지정을위해 주민동의를 받고 있다. 건립가구는1천9백가구 정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