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토픽]호네커 이름 딴 보드카 구동독서 불티

입력 1996-10-17 10:49수정 2009-09-27 15: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동독 총리였던 에리히 호네커의 이름을 딴 「에리히의 복수」라는 보드카가 지 난 5월 출시된 뒤 독일 동부지역에서 한달에 1백만병 이상씩 불티나게 팔려 나가고 있다고. 과거 공산주의 정권하에서 두려움과 혐오의 대상이었던 호네커는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수일전인 89년 10월 권좌에서 축출돼 94년 칠레에서 사망했는데 오늘날 동 독지역 거주자들은 그의 이름이 들어간 술을 마시며 옛날의 향수에 젖곤 한다는 것.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