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파일 논란에 “괴문서 집권당 개입했다면 불법사찰”

고성호 기자 입력 2021-06-22 13:55수정 2021-06-22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남산예장공원에 문을 연 우당 이회영 기념관 개장식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과 가족 등의 의혹을 담은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개입해 작성했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밝혔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은 22일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출처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주요기사
이어 윤 전 총장은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이 같은 입장 발표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증폭되자 정면 돌파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검찰발 보도는 정치공작 연장선 의심"
아울러 윤 전 총장은 본인의 장모가 주가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서도 “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고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윤 전 총장은 “검찰 재직 시에도 가족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다만 최근 출처불명의 괴문서에 연이어 검찰 발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된 것은 정치공작의 연장선상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밝혔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