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역선택’ 변수되나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고성호 기자 입력 2021-02-25 10:24수정 2021-02-25 1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3차 맞수토론 23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3차 맞수토론이 열렸다. 후보자들이 시작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나경원, 오세훈, 조은희 2021.2.23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은 다음 달 1일 서울시장 후보를 확정한다. 박영선 후보와 우상호 후보 중 한 명이 ‘당원 50%, 일반 시민 여론조사 50%’ 경선을 통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로 결정된다.

반면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다음 달 4일 선출된다. 경선 방식은 100% 여론조사다. 민주당과는 달리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다음 달 2일과 3일 이틀간 조사가 진행된다. 여론조사 과정에서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묻지 않기 때문에 민주당 지지자도 여론조사 대상에 포함된다.

민주당 지지층 '역선택' 우려 목소리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내부에선 민주당 지지자들이 ‘역(逆)선택’을 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여권 지지자들이 국민의힘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 가운데 자신들에게 유리한 후보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왼쪽) 후보와 우상호 후보가 24일 서울 양천구 CBS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 후보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 때문에 당내에선 역선택을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서울시당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 선출돼야 한다”며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당 관계자도 “여론조사에서 2~5%가량의 역선택이 발생할 수 있다”며 “최종 후보를 결정하는데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국민의힘 '대상 모호'…'야권 단일화' 역선택 가능성
이와 관련해 정치권 안팎에선 역선택이 후보들의 당락을 결정하는 주요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온다.

우선 역선택의 대상 자체가 모호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후보 4명 가운데 독주하는 후보가 없고,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더라도 제3지대 후보와 야권 단일화를 해야 하기 때문에 민주당 지지자 입장에선 국민의힘 후보 중에 누가 본선 경쟁력이 높은지 쉽게 판단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제3지대 단일화에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후보가 경쟁을 벌이고 있고, 다음 달 1일 승자가 발표된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왼쪽) 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후보가 이달 18일 서울 마포구 채널A 사옥에서 열린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일각에선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은 국민의힘 후보 선출 때가 아니라 제3지대와 국민의힘의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 최종 후보와 맞붙게 되는 야권 후보들 가운데 본선 경쟁력이 약한 후보를 밀어주는 방식으로 개입할 수 있다는 얘기다.

정치권 관계자는 “민주당 후보가 선출된 뒤에도 야권 후보들의 본선 경쟁력은 단일화 과정에서 TV토론회 등을 통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역선택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 우려가 제기될 경우 여론조사 대상에서 민주당 지지자를 제외하는 방식이 논의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