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외국인 투수 모두 바꿨다…워윅 서폴드·채드 벨 영입

뉴스1 입력 2018-11-15 10:43수정 2018-11-15 1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 이글스가 2019시즌을 대비해 외국인 투수 2명을 모두 교체했다.

한화는 15일 “좌완 선발 투수를 영입하고 안정적인 이닝 소화 능력을 갖춘 선발 마운드 구성을 위해 키버스 샘슨, 데이비드 헤일과는 재계약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화가 새로 영입한 외국인 투수는 우완 워윅 서폴드(호주·28)와 좌완 채드 벨(호주?29세)이다.

서폴드와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70만 달러 등 총 10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고 벨은 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40만 달러 등 총 60만 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주요기사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미국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를 밟았다. 마이너리그에서도 같은 팀 소속으로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켰다.

서폴드는 188㎝, 101㎏의 건장한 체격과 안정적인 피칭 매커니즘을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다.

제구가 동반된 평균시속 140㎞ 중반대 직구 외에 투심, 체인지업, 커브 등을 구사한다.

2016년 디트로이트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이후 올해까지 3시즌 동안 82경기에 등판, 106⅔이닝을 소화하며 8승 4패, 평균자책점 4.98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2012년 이후 155경기에 나섰고, 이 중 101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통산 37승 32패, 평균자책점 3.76, 탈삼진 410개, WHIP(이닝 당 출루 허용률) 1.34를 기록했다.

벨은 지난 2017시즌 디트로이트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른 뒤 28경기에서 62⅓이닝을 던지며 3패 평균자책점 6.93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선 2010년부터 2017시즌까지 총 216경기 중 107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통산 기록은 46승 39패 평균자책점 3.82이다.

벨은 신장 190㎝, 체중 90㎏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갖췄으며 최고시속 150㎞대 초반의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까지 구사할 수 있다.

서폴드와 벨은 2019년 스프링캠프부터 팀에 합류해 내년 시즌에 대비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