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막내형’ 이강인, 종료 1분 남기고 응원 유도…누리꾼 “눈물 났다”

입력 2022-11-29 09:34업데이트 2022-11-29 11: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중계방송화면 캡쳐사진=중계방송화면 캡쳐
한국축구국가대표팀 막내 이강인이 경기 종료 1분 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관중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모습에 팬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다.

이날 이강인은 우루과이 전에 이어 가나 전에서도 후반에 교체 투입됐지만 특유의 날카로운 패스와 킥 능력을 선보이며 맹활약했다.

이강인은 투입 1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조규성의 헤더 골을 도왔다. 이후에도 중앙에서 좋은 패스를 여러 차례 전달했고, 프리킥 상황에서도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는 등 좋은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강인은 후반 추가시간 경기 종료 1분을 남겨둔 상황에서 코너킥을 차기 위해 달려가면서 관중들을 향해 호응을 유도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 역할도 해냈다. 관중들은 이강인의 제스처에 화답하면서 마지막까지 대표팀에 힘을 실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프리킥을 시도 하고 있다. ⓒ News1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프리킥을 시도 하고 있다. ⓒ News1
이강인은 마지막 코너킥을 주지 않고 주심이 경기 종료 휘슬을 불자 강하게 항의하며 승리를 향한 투쟁심도 드러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강인은 관중 호응 유도 장면에 대해 “그 순간엔 그게 팀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했다. 하지만 경기 결과가 너무 아쉽다”고 설명했다.

이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막내가 주장 역할까지 한다”, “정말 스타성이 있다. 멋있다”, “저 부분에서 눈물 났다”, “온몸에 전율이 올랐다”, “실력에 인성까지 최고다”,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 감동적” 등의 댓글을 남기며 다.

실제로 대한민국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이강인 선수’ 키워드가 올라오면서 29일 오전 기준 관련 게시물 2만 6000개에 육박하는 등 스타성을 입증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12월 3일 자정 포르투갈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H조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