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잘 싸운다 벤투호…남미 강호 우루과이 상대로 팽팽

입력 2022-11-24 22:58업데이트 2022-11-24 2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우루과이 경기에서 아쉽게 골 찬스를 넘긴 황의조가 아쉬워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경기 내용이 만족스럽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전반전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쳤다.

벤투 감독은 최근 강팀들을 상대로 주로 사용했던 4-2-3-1 포메이션을 카드를 꺼냈다. 전방에 황의조가 자리했고 2선에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위치했다. 중원에서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호흡을 맞춘다. 포백으로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부담이 큰 대회 첫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자신감이 넘쳤다. 전방에서부터 강한 압박을 펼치면서 우루과이가 마음껏 전진하지 못하도록 제어했다. 공격 과정에서는 짧은 패스와 방향을 전환하는 롱패스를 통해 우루과이의 수비를 흔들었다.

한국이 경기 초반 주도권을 쥐었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자 우루과이가 점유율을 높이면서 한국의 뒤 공간을 침투,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한국은 전반 27분 김승규 골키퍼의 빠른 판단력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다시 공 점유율을 높이며 주도권을 가져왔고, 전반 34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다. 오버래핑을 한 김문환이 골문 앞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황의조가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황의조의 슈팅이 높게 뜨며 골로 연결하는데 실패했다.

한국은 전반 43분 코너킥 수비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의 헤딩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오는 행운이 따랐다. 한국은 비록 리드를 잡지 못했지만 좋은 경기 내용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