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전인지, 목·어깨 부상으로 LPGA 3개 대회 출전 취소

입력 2022-09-23 09:35업데이트 2022-09-23 09: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메이저 퀸’ 전인지(28·KB금융그룹)가 부상으로 3개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전인지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라이트퓨처는 지난 22일 “정밀 검사를 받은 결과 흉곽출구 증후군에 따른 염증 진단이 나왔다”며 “담당 전문의의 4주 휴식 및 치료 권고에 따라 앞으로 3주간 대회에 나가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흉곽출구 증후군은 쇄골 아래 혈관과 팔 신경 부위가 눌려 팔과 손 등에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전인지는 이달 중순 열린 2022 KLPGA투어 4번째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도 어깨 부위 염증을 안고 경기를 소화한 바 있다.

이 염증이 흉곽출구 증후군으로 판명됨에 따라 전인지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어센던트 LPGA, 메디힐 챔피언십 등 LPGA 투어 3개 대회 참가를 취소했다.

전인지는 회복 후 다음달 20일 강원 원주에서 열리는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복귀전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전인지는 지난 6월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투어 통산 4승을 달성했다. LPGA 4승 가운데 3승이 메이저 대회 우승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