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손흥민, 유로스포트 선정 ‘유럽 최고의 선수’

입력 2022-05-23 03:00업데이트 2022-05-23 03: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번 시즌 살라흐보다 뛰어난 활약”
페널티킥 없는 득점도 높은 평가
EPL ‘올해의 선수상’은 수상 못해
토트넘 손흥민이 유로스포트가 선정한 2021∼2022시즌 유럽 최고의 선수가 됐다. 손흥민이 8일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경기에서 리그 20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리버풀=AP 뉴시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30)이 유로스포트가 선정한 이번 시즌 유럽 최고의 선수가 됐다.

21일 유로스포트는 2021∼2022시즌 유럽 축구 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플레이어 오브 더 시즌’으로 손흥민을 꼽았다. 유로스포트는 “리오넬 메시(36·파리 생제르맹)가 1년간 주춤한 사이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누가 최고인가’에 대한 질문에 20∼30개의 정답이 생겼다. 우리의 답은 손흥민”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 파리에 본사가 있는 유로스포트는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등 75개국 2억4600만 명 가입자에게 서비스하는 스포츠 전문 채널이다.

유로스포트는 손흥민이 EPL에서 뛰는 무함마드 살라흐(30·리버풀)보다 뛰어난 활약을 했다고 평가했다. 팀 상황을 비교하며 손흥민에게 후한 점수를 준 것이다. 유로스포트가 손흥민을 선정할 당시 리그 마지막 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손흥민이 21골로 살라흐에게 1골 뒤진 득점 2위였다. 유로스포트는 살라흐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이번 시즌 세계 최고의 팀에서 뛰고 있는 반면 손흥민은 그렇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유로스포트는 “손흥민이 시즌 전반기에는 득점 의지가 없는 듯한 감독(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밑에서 뛰었고, 후반기에는 훨씬 나아졌지만 2주마다 사퇴를 원하는 감독(안토니오 콘테)과 함께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로스포트는 손흥민이 단 한 개의 페널티킥 없이 21골을 넣은 점도 높이 평가했다. 살라흐는 5골이 페널티킥 득점이었다.

손흥민은 유로스포트가 뽑은 ‘EPL 올해의 팀’ 왼쪽 윙어로도 뽑혔다. 스트라이커엔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인 해리 케인이, 오른쪽 윙어엔 살라흐가 배치됐다. 유로스포트는 시즌 최고의 팀으로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21∼2022시즌 챔피언으로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른 레알 마드리드를 꼽았다.

한편 손흥민은 EPL ‘올해의 선수상’ 8인 후보에는 올랐지만 케빈 더브라위너(31·맨체스터시티)에게 밀려 수상하지 못했다. 22일 EPL 사무국은 “2019∼2020시즌에도 수상했던 더브라위너의 활약이 돋보였다. 그는 20개 구단의 주장과 전문가, 팬 투표를 합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애스턴 빌라의 레전드 게이브리얼 아그본라허(36)는 “손흥민은 왼발과 오른발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골을 터뜨렸다. 나라면 손흥민에게 줬을 것”이라고 해 화제를 모았다. 아그본라허는 “손흥민이 맨체스터시티나 리버풀 같은 팀에서 뛰었다면 25∼30골은 터뜨렸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