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탁구 신유빈, 또 기부…인삼공사 후원금 전액 내놓기로

입력 2021-12-04 17:40업데이트 2021-12-04 17: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여자 탁구의 간판으로 성장 중인 신유빈(17·대한항공)이 KGC인삼공사의 후원을 받는다. 신유빈은 후원금을 모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기로 했다.

신유빈의 매니지먼트사인 GNS에 따르면 신유빈과 KGC인삼공사는 3일 인천시 대한항공 탁구단에서 후원 협약을 맺었다. 앞으로 3년 간 KGC인삼공사는 선수에게 후원금, 홍삼제품, 훈련 파트너 등을 지원한다.

전삼식 KGC인삼공사 스포츠단 단장은 “탁구 샛별인 신유빈 선수를 공식 후원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 일류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유빈은 KGC인삼공사로부터 받는 후원금을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매년 선수가 지정하는 유소년 스포츠 발전 및 장애인 복지 프로그램에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