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검찰, ‘후배폭행’ 전 프로농구선수 기승호에 징역 1년6개월 구형

입력 2021-12-02 11:08업데이트 2021-12-02 11: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후배를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전 프로농구 선수 기승호씨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12.2/뉴스1 © News1
검찰이 후배를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전 프로농구선수 기승호씨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양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기씨의 상해 혐의 첫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기씨는 올해 4월 울산 현대모비스 숙소 내 선수단 회식자리에서 후배선수의 얼굴을 한 차례 때려 전치 5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기씨의 소속팀이었던 현대모비스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 시리즈 전적 3패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좌절됐다. 기씨는 결승진출 실패에 화가나 술에 취한 상태에서 후배 선수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기씨는 한국농구연맹(KBL)에서 제명됐다.

이날 기씨 측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최후 변론에 나선 기씨 측 변호인은 “폭행을 넘어서 상해까지 나아간 것에 대해 피고인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1~2년 더 선수생활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제명을 당해 농구기록이 다 사라지며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측과 합의를 시도하고 있으나 후유증이 어디까지 발생할지 예상이 힘들어서 합의금 특정이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후진술에 나선 기씨는 “지난 20년간 스스로에게 엄격한 기준을 대고 치열하게 노력했으나 그날은 술에 취해 정신을 잃고 생각조차 하기 힘든 잘못을 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20년 농구 커리어 전부를 잃게 된 지금 이 순간이 믿기지 않고 안타깝다”며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하려 했으나 노력부족으로 제 마음이 다 전해지지 않았고 피해자와 농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다.

기씨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11일에 열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