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구연맹, 여자배구대표팀에 포상금 외 추가 격려금 1억 지급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5 15:07수정 2021-08-05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배구연맹(총재 조원태)이 2020 도쿄 올림픽 4강 진출을 확정 지은 여자배구대표팀에 기존에 계획한 포상금 외 추가로 격려금 1억 원을 지급한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4일 김연경, 박정아 등의 활약으로 8강에서 터키를 누르고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진출했다.

​연맹이 당초 제시한 올림픽 포상금 계획은 금메달 5억 원, 은메달 3억 원, 동메달 2억 원, 4위 1억 원이었다.

하지만 2012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에 4강 진출이란 쾌거를 달성하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대표팀을 격려하기 위해 연맹과 구단이 뜻을 모아 추가 결정을 내렸다.

주요기사
한편, 여자배구 대표팀은 6일 오후 9시 브라질과 준결승을 치르며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