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에페 단체전, 일본에 패배…중국과 동메달 결정전

뉴스1 입력 2021-07-30 14:50수정 2021-07-30 14: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남자 에페대표팀이 ‘숙적’ 일본에 무릎을 꿇으며 단체전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에페대표팀은 30일 오후 도쿄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펼쳐진 도쿄 올림픽 남자 단체 에페 4강에서 일본에 38-45로 패했다.

한국은 첫 주자로 나선 박상영이 우야마 사토루에게 2점을 먼저 내줬지만 장기인 플래시로 첫 점수를 뽑으며 1-2로 1라운드를 마쳤다.

그러나 한국은 2라운드부터 일본에 완벽하게 밀렸다.

주요기사
2라운드에 나선 권영준이 가노 고키에게 0-4로 끌려가 총 점수가 1-6까지 벌어졌고, 다음 주자 송재호도 야마다 마사루에게 0-5로 완패하며 1-11, 10점차까지 벌어졌다.

한국은 좀처럼 격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8라운드를 28-37로 9점 뒤진 채 마쳤고, 마지막 9라운드에 나선 박상영이 분전했지만 일본이 먼저 45점에 도달해 패배가 확정됐다.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난 한국은 중국과 동메달을 놓고 다툰다.

(도쿄=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